top of page

웨스트 코스트 재즈의 대중화: 쳇 베이커 (2)- 쳇 베이커의 핵심


쳇 베이커의 음악적 삶에서 꼭 기억해두실 부분은 다음과 같습니다.


1) 쳇 베이커의 음악적 특징은 ‘미니멀리즘’입니다.

그는 수많은 재즈 언어를 효과적으로 내면화하여 ‘경제적인 음’을 만들었습니다. 솔로의 음표 하나하나 낭비없이 신중하게 연주합니다. 그의 음악은 단순하지만, 놀라울 정도로 집약적이며 아름답게 멜로디를 창출합니다. 그는 노래하는 방식으로 트럼펫을 불며 그의 영혼을 표현합니다. 그의 ‘갈망하는’ 목소리는 트럼펫 연주를 확장하는 기능을 합니다. 그의 삶을 보면 를 보면 그가 얼마나 재능있고 상처받은 사람인지 알 수 있습니다. (다큐멘터리 “Let’s Get Lost”를 참고하십시오.) 재즈를 감정의 영역으로 확장시킨 사람이여, 트럼펫으로 얼마나 마음을 아프게 할 수 있는지 보여준 연주자입니다. 그의 연주는 테크닉적으로 화려하지 않고 그의 ‘나쁜 선택’(자기파괴적 삶)으로 인해 폄하된 부분이 있습니다. 쳇 베이커는 음악은 테크닉에 관한 것이 아니라 감정을 전달하는 것이라는 걸 보여준 재즈 뮤지션이었습니다.


2) ‘게리 멀리건(Gerry Mulligan) 쿼텟 멤버’를 통해 초기에 널리 알려졌습니다.

게리 멀리건은 지난 번에 쿨 재즈의 정점에 있는 마일스 데이비스의 앨범 ‘Birth of the Cool’을 소개하면서 쿨 재즈의 핵심 멤버로 소개한 적이 있습니다. 그는 웨스트 코스트 지역으로 거주지를 옮기면서 웨스트 코스트 재즈의 대표 연주자이기도 합니다. 게리 멀리건과 쳇 베이커는 1952년에 LA의 ‘더 헤이그(The Haig)’재즈 클럽에서 쿼텟을 결성했습니다. 멤버는; 쳇 베이커(Chet Baker, trumpet), 게리 멀리건(Gerry Mulligan, Baritone Saxophone), 밥 휘트록(Bob Whitlock, bass), 치코 해밀턴(Choco Hamilton, drums)-베이스와 드럼은 종종 바뀌었죠.


이 쿼텟의 특징은 피아노가 없이 두명의 혼 주자(게리 멀리건, 쳇 베이커)가 멜로디를 담당한다는 점입니다. 바리톤 색소폰 주자 게리 멀리건은 중간 저음의 영역에서 쳇 베이커는 중간 고음의 영역에서 두 사람은 대단한 굿 매치를 펼쳤고 이 쿼텟의 연주는 크게 호평받았습니다. 재즈 역사상 가장 성공적인 협업 벤처라고 할 수 있습니다 . 쳇과 게리는 조직적으로 마치 어래인징을 정교하게 한 듯 즉흥연주를 협연합니다. 두사람의 호완성은 초기의 재즈 독주자들 사이에 많이 찾아보기 힘든 강력한 것이었습니다. 후에 쳇 베이커가 빌 에반스와 협연한 작품을 들어보면, 참 나쁜데, 두 사람 각각 훌륭한 연주자이지만, 나쁜 매치를 여실히 보여주는 작품도 있습니다. 이와 비견하면 게리 멀리건과 쳇은 몹시 훌륭합니다.


그러나 게리 멀리건이 마약 혐의로 체포되면서 이 그룹은 11개월간만 유지됩니다. 쳇과 게리는 음악적으로는 완벽 했지만, 서로 자주 다투었습니다. 당시 쳇은 스물 두 살, 게리는 25살 정도였으니 서로의 자존심이 많이 충돌했던 것 같습니다. 이들은 나중에 화해하고 1975년에는 카네기 홀에서 함께 콘서트를 갖습니다.(앨범:Gerry Mulligan / Chet Baker ‎– Carnegie Hall Concert / CTI Records ‎– CTI 6054 S1)




쳇과 게리의 그토록 훌륭했던 52년 ~ 53년의 음악을 꼭 들어보시기 바랍니다. 이 시기의 게리 멀리건 쿼텟 연주는 퍼시픽 재즈 레코드를 통해 컴필레이션 음반으로 나와있습니다. <Gerry Mulligan Quartet with Chet Baker> (하단의 스포티파이 링크에 포함되어 있음) 게리 멀리건 쿼텟은 쳇 베이커의 초기 연주에서 대단히 중요한 부분을 차지 하고 있습니다.



Pacific Jazz ‎– CDP 7243 8 38263 2 2 (1996)




3) 쳇 베이커와 마일스 데이비스.

쳇 베이커와 마일스 데이비스와의 관계는 염두에 둘 필요가 있습니다.


두 명의 전설적인 트럼펫터, 마일스 데이비스와 쳇 베이커. 마일스도 쳇 베이커처럼 쿨 재즈의 영역에 있던 시기였지만, 두 사람의 음악 스타일과 개성은 다릅니다. 두 사람의 모두 재즈의 데뷔기를 비밥의 창시자, 찰리 파커와 같이 연주한 경력이 있습니다.


쳇 베이커는 1952년에 찰리 파커가 LA에 왔을 때 함께 무대에 설 귀중한 기회를 얻었습니다. 찰리 파커와 연주를 함으로써 쳇 베이커는 막강한 신인으로 떠오를 수 있었는데요. 찰리 파커는 후에 마일스 데이비스에게 “당신 긴장해라. 쳇 베이커라는 백인 트럼펫터가 너를 압박할 거야”라고 할 정도였습니다. 그러다보니, 마일스 데이비스와 쳇 베이커는 경쟁 관계였는데, 마일스는 테크닉적으로 자기처럼 뛰어나지 않아 보이는 쳇 베이커가 크게 인기를 얻은 것을 못마땅하게 생각하는 부분이 있었습니다.


마일스는 당대의 흑인 연주자들과는 달리, 부유한 치과 의사의 아들로 태어나 줄리어드 음대를 진학할 정도로 정통의 음악교육을 받은 사람이었으나 쳇 베이커는 가난한 백인 집안에서 태어났고 정식 음악 교육을 받지 못했습니다. 악보를 잘 읽을 줄 몰라서 군악대에 들어갔다가 중간에 해고되기도 합니다. 쳇 베이커는 본능적으로, 오로지 귀로 재즈를 익힌 사람입니다. 흑인으로서 마일스는 자신의 연주 역량을 보여주기 위해 사활을 걸어 무언가를 해야 제대로 평가받을 수 있었던 반면, 쳇 베이커는 백인이었고 잘 생긴 외모가 이점으로 작용했다고 생각했기 때문이었습니다. 실제로 마일스와 쳇 베이커가 같은 클럽에서 1,2부로 할당하여 연주를 했을 때 쳇 베이커의 연주를 보기 위해 구름떼처럼 소녀팬들이 몰려오는 걸 마일스는 몹시 못마땅해했습니다.


그러나 마일스와 쳇 베이커 누구의 음악이 더 낫느냐고 재보는 것은 목성과 토성 중에 어느 행성이 더 좋냐고 묻는 것과 같습니다. 마일스는 재즈의 역사를 ‘진보의 역사’로 바꾸어놓은 재즈의 위대한 연주자로서 그의 독특한 개성을 표출 했고 쳇 베이커는 마일스와 같은 혁신성은 없지만, 스타일적으로 쳇 베이커만의 독특한 영역을 이룩해놓았습니다. 쳇 베이커가 없는 즐겁고 웨스트 코스트 재즈를 상상할 수 없습니다. 쳇 베이커가 없었다면, 웨스트 코스트 재즈는 명석한 재즈 연주자들이 연주한 즐겁고 부드러운 음악으로만 기억되었을 것입니다. 우울하고 깨질 듯한 영혼의 미스테리함. 쳇 베이커는 프랑스 철학자 자끄 데리다의 '틈'을 연상하게 합니다.


3) 쳇 베이커의 파괴적인 삶

안타깝지만, 그의 음악에 미친 영향이 컸기 때문에 우리는 그의 파괴적인 삶의 비참함을 지나칠 수가 없습니다. 그는 심각한 마약 중독으로 인생 전반에 걸쳐 큰 어려움을 겪었습니다. 많은 돈을 잃었고, 어려 생활이 반복되었습니다. 쳇은 재능있는 연주자가 얼마나 마약으로 망가질 수 있는지 여실히 보여주는 산증인이기도 합니다. 1966년에는 강도를 만나 앞니가 부러지는 대형 사고를 당했습니다. 트럼펫 주자로서 앞니가 손상됐다는 것은 엄청난 일입니다. 그는 앞니 없이 연주하는 법을 터득하기 위해 3년여를 처음부터 트럼펫을 독학해야했습니다. 쳇 베이커에 대해, 어떤 도덕적인 잣대로 예술가를 평가하기 보다는 그들의 생산품(음악)에 대한 존경, 그 생산품을 가능하게 했던 과잉된 삶에 대한 연민으로 전환해보는 건 어떨까요? 이런 말을 덧붙이고 싶군요. “쳇 베이커는 어리석었고 나빴지만, 훌륭한 음악을 만들었다. 케니G는 좋은 사람일 수 있겠지만 엉터리 재즈를 만들었다.”


더 들어볼 곡들

1985년에 피아니스트 미셀 그라이에(Michel Graillier)와 연주한 곡들을 Nardis 외) 꼭 감상하시기 바랍니다. 음표 하나하나 쳇 베이커가 얼마나 신중하고 어떻게 어프로치하고 있는지 느끼실 수 있을 것입니다.



Bye Bye Blackbird를 연주하는 쳇 베이커를 보십시오. 이 곡의 스잔하고 공허한 정서를 이보다 더 멋있게 표현한 연주자가 있을까요? (아마도 마일스 데이비스)





 

쳇 베이커와 찰리 파커의 협연은 초기 귀중한 자료입니다.



1952년 캘리포니아 잉글우드의 Trade Winds Club에서 함께 연주한 작품을 모은 앨범이 나와있습니다. 리마스터링 기술 덕분에 비교적 좋은 음질로 들을 수 있습니다.



Bird & Chet ‎– Inglewood Jam, Live At The Trade Winds 16 June 1952

Fresh Sound Records ‎– FSR-CD 359, 2004





 

쳇 베이커를 대중에게 널리 알린 앨범, 아마 들어보셨을 앨범. 1954년 쳇 베이커가 보컬로 처음 녹음한 앨범. 바로 이 앨범이죠.


Chet Baker Sings, 1954




 

테너 색소폰 연주자, 스탄 케츠와의 협연도 중요하고 독특합니다.

쳇 베이커, 게리 멀리건 쿼텟이 해산된 후, 쳇 베이커는 당대 떠오르는 스타 스탄 게츠를 만납니다. 이들은 게리 멀리건 쿼텟에서와 같이 피아노 없는 쿼텟으로 1953년 6월 2일 LA의 게리 멀리건과 역사적인 공연을 가졌던 더 헤이그 클럽에서 녹음합니다. 이들이 함께 공연했을 때, 스탄 게츠는 다운비트와 메트로놈에서 테너 색소폰 최우수 연주자로 뽑혔을 만큼 뛰어난 연주자였지만, 쳇 베이커는 그렇지 못했습니다. 스탄 게츠과 쳇 베이커는 서로를 폄하하고 몹시 싫어했습니다. 그날의 녹음이 1997년에 이르러서야 처음 발매됐지요.


Chet Baker & Stan Getz, West Coast Live

Pacific Jazz CDP 7243



이들은 그렇게 서로를 싫어하면서도 이듬 해인 1954년 청중이 없는 티파니 재즈 클럽에서 이번에는 피아노를 넣은 5중주로 녹음합니다. (피아니스트는 Russ Freeman) 그리고 58년에도 5중주 앨범을 남겼습니다.


Stan Meets Chet

Verve Records MG V-8263, 1958



서로를 몹시 싫어했기 때문에 그 뒤로는 연주를 같이 하는 일이 드물었습니다. 63년에 뉴포트 재즈 페스티벌에서 잠깐 함께 했고 기획자의 의도로 마지못해 83년에 일련의 유럽 투어를 한 것이 마지막이었습니다. 이때 스탄 게츠는 사우디아라비아 공연행 비행기에서 쳇 베이커의 마약을 뺏아 버렸는데, 이 일로 두 사람은 기획자에게 둘 중 하나 선택하라고 화를 낼 만큼 관계가 악화됐습니다.

베이커는 1988년에 게츠는 1991년에 사망했으니 그때까지 그들의 나쁜 관계는 회복되지 못했습니다. 즉흥연주는 연주자간, 연주자와 청중 간의 대화임을 고려할 때, 이렇게 사이가 나쁜 연주자들 사이에서 좋은 음악이 나올 수 있는 걸까요? 재즈의 묘미는 이런 곳에 있는 것 같습니다. 사이가 좋아도 무대 위에서는 나쁜 연주를 보여줄 수 있고 사이가 나빠도 무대 위에서는 다를 수 있는 것. 비교적 최근에 봤던 두 거장의 나쁜 협연은 4년 전 재즈 스탠다드에서 지금은 고인이 된 존 에버크롬비와 프레드 허쉬의 기타&피아노 듀엣이었던 것 같습니다. 두 사람의 멜로딕한 어프로치는 프레드 허쉬를 자유롭게 하지 않았습니다. 프레드 허쉬는 저와 인터뷰에서 다시는 에버크롬비와 연주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지요.


 

쳇 베이커와 폴 데스몬드의 협연을 들어보십시오. 제가 좋아하는 협연 목록에 들어있습니다.

스탄 게츠와 쳇 베이커의 연주 그 이상으로 훌륭합니다. 폴 데스몬드는 웨스트 코스트 재즈의 대표적인 뮤지션이라고 지난 강의에서 말씀드렸습니다만, 그에 대해 시간을 많이 할애하진 않았습니다. 그는 따로 깊이 있게 다루어야할 중요한 연주자이므로 다음 기회에 다루도록 하겠습니다.



Together: The Complete Studio Record Ings Epic ‎

472984 2 (1992)






13 views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