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웨스트 코스트 재즈의 대중화: 쳇 베이커 (1)- 스무스 재즈와 쿨 재즈의 차이


이번 시간은 웨스트 코스트 재즈의 핵심 연주자 쳇 베이커(Chet Baker)를 소개하며 먼저 스무스 재즈와 쿨 재즈의 차이를 소개하겠습니다.


쳇 베이커는 대중적으로 널리 알려진 연주자이기 때문에 그의 음악이나 바이오그래피, 삶의 에피소드는 어렵지 않게 찾아볼 수 있습니다. 영화로도 나와 있으니까요. 그러나 재즈 주이상스 멤버들은 쳇 베이커의 일반적인 이미지 보다 더 높은 단계에서 쳇 베이커를 엑세스할 수 있어야합니다.




먼저 대중이 보는 쳇 베이커의 이미지는 무엇일까요?

재즈의 ‘제임스 딘’이라는 명칭처럼 수려한 외모, 듣기 편한 음악, 우울한 감성, 그리고 자기 파괴적 사생활일 것입니다. 마약으로 인한 자기 파괴적인 삶을 살았기 때문에 말년의 초췌하고 망가진 모습은 쳇 베이커의 부정적인 이미지를 극대화합니다.


쳇 베이커는가 듣기 편하다는데 동의합니다. 상처받기 쉬운 감수성을 드러내듯 부드럽고 나약한듯 우울함을 드러내고 있습니다. 그의 자서전, 동명의 영화 제목도 그래서 “Born To Be Blue”입니다. 감상적이고 듣기 편한 것이 그의 음악이라면 우리가 보통 말하는 스무스 재즈 (Smooth Jazz) 영역에 들어가는 것일까요?


스무스재즈 & 쿨 재즈 지난 강의에서 ‘듣기 편함’의 관점에서 우리는 ‘스무스 재즈(Smooth Jazz)’라고 부르는 것 쿨 재즈가 어떤 차이가 있는지 살펴보았습니다. 스무스 재즈라함은 명칭 그대로 부드럽고 듣기 편한 재즈 장르입니다. 스무스 재즈라는 용어는 대중에게 듣기 편한 재즈를 소개하기 위해 80년대에 미국의 방송국들이 만들어낸 단어이지요. 대중의 사랑을 받는 소프라노 색소폰 연주자, 케니 G가 대표주자입니다.


그렇다면, 쳇 베이커의 부드러움, 편안함으로서의 쿨 재즈와 케니 G등으로 대표되는 이른바 스무스 재즈는 어떤 차이가 있는 것일까요? 스무스 재즈는 pop의 영향을 받은 기본적으로 다이아토닉(diatonic, 온음계) 음악입니다. 온음계란 온음(whole-tone)이 다섯 개 있고 반음(semi tone)이 두 개 있는 음계를 말합니다. 동요, 상당수 교회 음악, 가요, 팝송 등이 온음계 음악인 것이죠. 단순하고 제한적인 음악 언어 구조를 가지고 있습니다. 제한된 언어를 쓰다보니 예측이 가능하며 미학적으로 지루합니다. 스무스 재즈는 이 영역에 있는 것이지요.


재즈의 역사에서 이른바 ‘스무스 재즈’는 거의 기록할 가치를 갖지 않는 것으로 취급됩니다. 그것은 팝의 영역으로 보기 때문이죠. 따라서 케니 G는 재즈 뮤지션으로 평가되지 않습니다.


케니 G가 재즈계에서 ‘욕을 먹는’ 이유는 그 자신이 재즈 연주자로서 어필하고 있고 대중이 케니G를 재즈로 생각하는 경향이 있어서 재즈에 대한 왜곡을 불러일으키기 때문입니다.


1999년에 케니 G는 루이 암스트롱의 ‘What a Wonderful World’를 녹음하고 연주했는데 특히 기타리스트 팻 매써니는 격분하여 케니 G를 “지구상에서 가장 멍청한 연주자’라고 공개적으로 비난하는 일까지 벌어졌습니다.


무엇이 재즈의 거장 팻 매써니를 그토록 화나게 했을까요? 재즈의 스피릿을 훼손한 ‘죄’를 지었다고 생각했던 것일까요?

재즈가 피나는 노력을 통해 획득하는 고품질의 즉흥음악임을 고려할 때 재즈 연주자들과 매니아들의 반발은 충분히 수긍할 수 있습니다. 따라서 케니 G는 전통적인 재즈 악기인 색소폰을 통해 색소폰을 안티 배팅했다는 평가를 해볼만 합니다.


케니 G의 What A Wonderful World 연주



스무스 재즈를 연주하는 다른 연주자중에 재즈와 ‘공존의 영역’을 가지고 있는 연주자들도 있습니다. 글로벌 와싱턴 주니어(Grover Washington Jr), 마이클 부블레(Michael Bublé), 크리스 보티(Chris Botti), 다이아나 크롤(Diana Krall) 등이 대표적입니다. 특히 글로버 와싱턴 주니어와 다이아나 크롤은 재즈 훈련을 진지하게 받은 연주자들이지요. 하지만 이들의 작품은 재즈사 보다 팝 챠트에서 더 빛났습니다. 설령 빌보드의 '재즈 차트'에 들어가 있다고 해도 말이지요.


그래서인지 냇 헨토프(Nat Hentoff) 같은 전설적인 재즈 비평가는 다이아나 크롤을 재즈 연주자라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혹평하기도 했습니다. 재즈의 이런 엄격함이 불편하다고 생각하는 분도 계실 줄 압니다만, 재즈의 역사는 그만큼 냉정한 판단 기준으로 구성되어 왔지요. 다이아나 크롤은 본인이 억울할 수도 있겠지만, 그녀가 보여준 최근 음악은 거의 기존 앨범의 반복에 지나지 않는, 상투성을 보여 줍니다.


재즈 비평가 냇 헨토프는 다이아나 크롤을 재즈 연주자로 인정하지 않았습니다.

하지만, 저는 냇 헨토프와 달리 다이아나 크롤을 재즈 연주자라고 생각합니다. 그녀는 재즈를 깊이 모르는 사람들로 하여금 재즈 클럽에 가고 싶다는 욕망을 불러일으킬 수 있는, 대중에게 강하게 어필하는 재즈 연주자입니다. 사랑스럽고 외모도 멋있고 스타일이 괜찮습니다.


앞서 케니 G가 루이 암스트롱의 What a Wonderful Word을 연주해서 팻 메써니를 화나게 했다고 말씀드렸죠? 저는 크리스 보티가 블루노트 재즈 클럽에서 그 곡을 연주하는 걸 유투브에서 우연히 보고 화가 났습니다.


크리스 보티는 밴드 멤버들은 루이 암스트롱의 목소리를 우스꽝스럽게 흉내내고 연주는 형편이 없었습니다. 물론, '뮤지컬 조크'라는 것이 있습니다. 그러나 이것은 조크가 아니라 재즈 연주를 얼마나 형편없이 만들 수 있는지를 보여주는 단적인 예였습니다. 저는 크리스 보티가 2009년 3월에 보스턴 심포니 홀 라이브 앨범 <Chris Botti In Boston>는 좋아합니다. 그러나 보티는 다이아나 크롤처럼 고정관념을 반복하는 앨범만 지속적으로 발매하고 있습니다.


그렇다면 쿨 재즈는?

스무스 재즈처럼 쿨 재즈는 부드럽고 소프트하게 다가갑니다. 그러나 격이 다른 음악이지요. 쿨 재즈는 미학적, 문화적, 철학적으로 스무스 재즈와는 완전히 다른 차원의 음악입니다. 재즈가 언어임을 말씀드렸지요? 쳇 베이커는 재즈 언어를 알고 자기의 것을 표현하는 연주자이며 그래서 자신의 스타일을 확립한 위대한 재즈 연주자였습니다. 쳇 베이커는 정교하게 자기의 재즈 언어를 세공해냈습니다.


다음 시간에는 쳇 베이커의 음악적 삶의 핵심에 대해서 소개하겠습니다.



Comments


bottom of page